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中 '큰손' 안방보험, 일본서 2조원 어치 아파트 사들인다

[기타] | 발행시간: 2016.11.22일 14:35

최근 몇 년 새 미국·캐나다 등에서 공격적으로 금융사와 호텔을 사들이고 있는 ‘큰손’ 중국 안방보험그룹이 일본까지 손을 뻗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21일 안방보험그룹이 미국 사모펀드 블랙스톤이 소유한 23억달러(약 2조7000억원) 상당의 일본 부동산을 인수하기 위해 협상 중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안방보험과 블랙스톤의 인수협상이 상당히 진전됐다”며 “타결되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일본에서 이뤄지는 최대 규모의 부동산 거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2007년 모건스탠리가 전일본공수(ANA)홀딩스의 호텔 13곳을 2810억엔(약 3조원)에 사들인 이후 일본에서는 대규모 부동산 거래가 없었다.

안방보험이 눈독 들이는 일본 부동산은 주로 중산층을 겨냥한 도쿄·나고야·오사카 등 대도시의 아파트들이다. 블랙스톤이 2014년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 일본법인으로부터 1900억엔(약 2조164억원)에 사들인 부동산도 포함돼 있다. 로이터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가 들어선 후 저금리 정책으로 부동산 경기가 호조를 보였다”며 “주택 수요가 높은 대도시는 부동산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고 설명했다.

안방보험은 블랙스톤과 이미 여러 차례 부동산 인수협상을 해왔다. 올해 초 블랙스톤이 소유한 미국 뉴욕 맨해튼 중심가의 업무용 빌딩을 4억달러(약 4700억원)에 매입했고, 스트래티직호텔&리조트 산하의 미국 고급호텔 16곳을 65억달러(약 7조원)에 사들였다. 데이터 제공회사 딜로직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이번 일본 부동산 협상 외에도 최근 3년간 안방보험이 블랙스톤으로부터 인수한 호텔과 업무용 건물의 총 가격은 최소 160억달러(약 18조원)에 달한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위안화 약세 우려로 올해 들어 중국 기업들의 해외 부동산 매입이 더 활발하다”며 “기업 인수보다 부동산 관리가 쉽고 정치적으로 덜 민감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베이징|박은경 특파원 yama@kyunghyang.com>

경향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27%
50대 13%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13%
40대 0%
50대 7%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백성열선] 알리페이로 사회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나요?

[백성열선] 알리페이로 사회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나요?

알리페이로 사회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나요? 문: 알리페이(支付宝)로 2018년 사회보험료를 납부하려고 보니 년도 선택에서 2019년만 나타납니다. 올해 마지막 달이여서 납부할 수 없는 건가요? 답: 연길시사회보험사업관리국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알리페이로 2018년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