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버전 | | 즐겨찾기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영하 20도 혹한 속 기적..우물 52시간 갇힌 세르비아인 생환

[기타] | 발행시간: 2017.01.11일 08:23
유럽이 혹한에 시달리는 가운데 세르비아에서 영하 20도에 이르는 날씨에 우물 속에 52시간 갇혔던 남성이 기적적으로 생존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세르비아 북부 도시 포자레바츠 외곽의 스몰리나츠 마을에 사는 남성 에즈디미르 밀리치는 정교회 성탄절을 하루 앞둔 6일 오전 장을 보러 집을 나섰다.

밀리치는 이후 52시간 뒤인 8일 오후에 마을 인근 나무가 우거진 곳에 있는 5m 깊이의 우물에 빠진 상태로 이웃에게 발견됐다.

세르비아는 최하 영하 20도까지 떨어질 만큼 추워 일부는 긴급 재해 지역으로 지정된 상태다. 폴란드, 이탈리아 등 인근 국가에서도 동사자 등 추위에 따른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

우물에서 밀리치를 발견한 이웃 고란 마르코비치는 현지 언론 RTS에 "우물 옆에 봉지가 있는 것을 보고 이상하다는 생각에 다가갔더니 와인, 맥주, 옥수숫가루 등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제야 마을에서 에즈디미르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이 사라졌다는 말을 들은 게 기억났고, 웬 소리가 들려 들여다봤더니 누군가가 팔다리를 가슴에 바짝 붙인 채로 앉아 있었다"고 설명했다.

마르코비치는 밀리치가 시력이 좋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 때문에 우물에 빠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밀리치는 결국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됐으며 병원에서 저체온증과 높은 곳에서 떨어지면서 생긴 찰과상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출처: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MD할리우드]LA검시관, “‘린킨파크’ 체스터 베닝턴 자살 맞다” 공식확인

[MD할리우드]LA검시관, “‘린킨파크’ 체스터 베닝턴 자살 맞다” 공식확인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미국 록밴드 ‘린킨파크’의 보컬 체스터 베팅턴이 자살한 것으로 확인됐다. LA 검시관 대변인 에드 윈터는 21일(현지시간) 버라이어티와 인터뷰에서 체스터 베닝턴이 자택에서 목을 매 숨을 거뒀다고 공식 확인했다. 시간은 20일 오전 9시경

건강에 좋지만, 뱃살 만드는 먹거리 4가지

건강에 좋지만, 뱃살 만드는 먹거리 4가지

살을 빼기 위해서는 우선 정크 푸드를 끊어야 한다. 하지만 건강에 좋은 식품 중에도 칼로리 때문에 많이 먹으면 체중이 증가하는 것들이 있다. 미국 인터넷 매체 '치트시트닷컴'이 이런 식품 4가지를 소개했다. 1.아보카도 아보카도는 항산화제와 영양소가 풍부한

[알車!]전기차가 물에 빠지면 감전되나요?

[알車!]전기차가 물에 빠지면 감전되나요?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편집자주] "車에 관한 궁금증을 알차게 풀어보자", 알車! 황당한 질문부터 시승기까지 차에 대한 모든 궁금증에 도전해본다. [친환경차, 침수 시 감전 위험 없어...가능한 빨리 탈출하는 것은 기본] 16일 오전 충북 청주지역에 시간당 80mm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7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