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장난으로 도로에서 돌 던져 '네 아이 아빠' 숨지게 한 철없는 10대들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0.24일 08:15

The Genesee County Sheriff's Office


퇴근 시간 도로 위로 누군가가 재미로 던진 바위 때문에 자식을 둔 아빠가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차량에 타고 있던 남성이 고가도로 위에서 날아온 돌을 맞고 사망한 사건을 보도했다.


지난 17일 수요일 8시 30분경 미시간에 사는 케네스 화이트(Kenneth Andrew White, 32)는 일을 끝내고 돌아가던 중 갑작스럽게 유리창을 뚫고 들어온 돌에 머리를 가격당했다.


케네스를 강타한 것은 크기가 대략 25cm 되는 '바위'였다.

Facebook 'Kenneth White'


케네스는 의식을 잃었고 다급히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얼마 되지 않아 사망하고 말았다.


공개된 정보에 따르면 그는 4명의 자식을 둔 아빠이자 한 여성의 남편이었다.


10대의 철없는 장난 때문에 생을 달리했다는 그의 사망 소식이 보도되자 많은 시민은 애도했다.


한편 경찰 조사 결과 그 시각 돌을 맞은 자동차는 케네스 뿐만이 아니었다.


사건 당시 10대로 추정되는 무리가 고가 도로 다리 위에서 바위을 여러 개 집어 던졌다. 그중 하나는 케네스의 앞차를 치고 지나갔다.


그 차를 운전 중이던 짐 슐츠(Jim Schultz)는 "누군가 도로를 향해 바위를 집어 던졌다"고 페이스북에 썼다.

Facebook 'Jim Schultz'


그에 따르면 짐의 자동차 역시 돌에 맞아 오일펜이 떨어져 나갔다.


짐은 "내 뒤차 사람은 돌이 유리창을 뚫고 들어가 죽었다"며 "나는 다행히도 살아남았다"고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경찰은 범인은 10대 무리로 바위를 다른 곳에서 가져와 장난치려 던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지속하고 있다.

인사이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7%
10대 0%
20대 0%
30대 38%
40대 14%
50대 5%
60대 0%
70대 0%
여성 43%
10대 0%
20대 5%
30대 19%
40대 10%
50대 1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