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알프스 중턱 '벽도 지붕도 없는' 호텔 '인기'

[기타] | 발행시간: 2017.01.24일 17:11
하루 숙박비 24만원, 룸서비스도 해줘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벽도, 지붕도, 욕실도 없다. 대신 아름다운 알프스 산이 사면을 둘러싸고 있다.

스위스 알프스 산맥 중턱(해발 1970m)에 자리잡은 야외호텔 눌스턴(Null Stern)은 퀸사이즈 침대 하나와 한 쌍의 탁자 그리고 램프가 전부다.

공중화장실을 이용하려면 산 아래로 5분 정도 걸어야 하고, 하루 숙박비도 24만원으로 비싸다. 그러나 올해말까지 예약이 완료됐을 정도로 인기다. 수요가 넘쳐 호텔 측은 스위스의 다른 곳에 침대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호텔 측이 꼽은 인기비결은 빼어난 알프스 풍광. 호텔 공동설립자 다니엘 샤보니에는 "눌스턴은 독일어로 '제로 스타'(zero stars)를 뜻한다. 우리에게 스타는 호텔이 아닌 각각의 손님이다. 벽을 없앤 대신 당신과 당신의 경험은 남겨놓았다"며 "별이 빛나는 밤을 마음껏 즐기라"고 했다.

일반적인 호텔처럼 룸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근처 나무로 만든 객실에 상주하는 호텔 직원이 식사를 침대로 갖다 준다. 날씨가 안 좋으면 예약을 취소할 수 있다.

누리꾼 사이에서는 "그 비용이라면 차라리 캠핑을 하는 편이 낫겠다"는 의견이 대다수다.

moon034@cbs.co.kr

출처: 노컷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33%
30대 0%
40대 6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미국 공식방문중인 습근평 특사, 중공중앙 정치국 위원, 국무원 부총리, 중미전면경제대화 중국측 대표 류학은 당지 시간으로 19일 오전, 언론의 취재를 받을때 이번 중미경제무역협상의 최대 성과는 바로 쌍방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무역전을 치르지 않고 상호 관세추징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모금은 국가금융관리법률법규를 위반하는 행위로서 관련 부문이 법에 따라 비준하지 않았거나 합법경영의 형식을 빌어 자금을 모집하는 행위가 포함된다. 불법자금모집자는 흔히 일정 기한내에 화페, 실물, 주식 등 방식으로 원리금을 상환하거나 보상을 해줄 것을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재청도 조선족들의 연변에 대한 관심도가 류례없이 높아감에 따라 연변의 귀향창업 공정이 큰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주지하다싶이 청도는 현재 생산적인 도시로부터 관광산업 위주의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으며 따라서 생산 여건이 날에 날마다 악화돼 로동집약형 산업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