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공짜 마약'까지…인천 앞바다가 위험하다

[기타] | 발행시간: 2012.08.10일 21:12
"뱃일이 힘들어…" 마약의 바다에 빠지다

선원·어민 적발 급증

인천 연안부두.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기도 시흥에서 고기잡이 배를 탔던 C(44)씨는 조업이 끝나면 선착장으로 돌아오는 선미 갑판에서 피로를 잊기 위해 대마를 폈다. 서ㆍ남해에서 30~50m를 잠수해 조개잡이를 하는 A(42)씨와 B(33)씨는 고질적인 잠수병 증세가 나타날 때면 수시로 모텔이나 포장마차 등을 찾아 필로폰을 소주에 타서 마셨다. 외항선 선원 D(48)씨는 필로폰 중독으로 가족들에게 버림 받은 후 폐인생활을 하고 있다.

뱃사람들이 마약의 덫에 빠져들고 있다. 최근 마약판매조직들이 새로운 마약 소비시장을 확보하기 위해 도심과 가까운 어촌의 부두와 선착장 등으로 파고들어 공짜 마약까지 뿌리며 선원과 어민 등을 마약의 늪에 빠져들게 하고 있다.

10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7월말 기준 마약사범 적발 건수는 95건으로 지난해 전체 적발 건수 82건을 이미 넘어섰다. 해경 측은 최근 마약사범이 증가 추세라는 점뿐만이 아니라 마약범죄가 조직화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최근 인천 중구 연안부두 일대 등에서 필로폰과 대마를 판매하거나 투약ㆍ흡입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간석식구파 조직원 E(44)씨와 전 선원 F(44·무직)씨 등 7명을 구속했다. 이들은 조직의 윗선을 보호하기 위해 마약 판매와 영업 을 나눠 점 조직 형태로 움직였다. 공중전화를 이용하거나 마약을 길거리에서 주고 받는 수법으로 수사에 혼선을 줬다. 이들은 선량한 연근해 선원들에게 접근, 마약을 공짜로 제공한 후 이들이 서서히 마약중독에 빠지도록 유인했다.

남해해양경찰청도 지난 6월 마약사범 특별단속을 벌여 폭력조직이 개입된 필로폰 판매책과 밀반입책 등 3명을 구속했다. 적발된 마약 판매조직은 전국적으로 거미줄 같은 거래망을 이용해 평범한 가정의 가장에게까지 마수를 뻗쳤다. 해경 관계자는 "바다가 마약감시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데다 선원이나 어민들이 마약에 대한 경각심이 적다"며 "마약사범 근절을 위해 해상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1%
10대 0%
20대 14%
30대 38%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14%
여성 19%
10대 0%
20대 10%
30대 5%
40대 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