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굴욕의 연속… 한없이 참담해진 일본

[기타] | 발행시간: 2012.11.01일 17:32

일본 전자업계 올해도 휘청

샤프·파나소닉 등 실적 전망 하향

일본 전자업계가 올해도 예상에 한참 못 미치는 실적 때문에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대형 전자업체들의 부진 속에 전자부품업체들의 실적도 발목이 잡혔다.

1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날까지 지난 7~9월 실적을 발표한 주요 전자업체들은 대부분 올 회계연도(2012년 4월~2013년 3월) 실적을 하향 조정했다.

샤프는 이날 TV판매 부진 등을 이유로 연간 4,500억엔의 최종 적자를 예고했다. 이 같은 적자폭은 앞서 예상했던 2,500억엔을 크게 넘어서는 것은 물론 지난 회계연도에 기록한 3,760억엔을 훌쩍 뛰어넘는 것으로 샤프는 전년도에 이어 2년 연속 사상 최악의 실적을 기록하게 됐다.

전날 파나소닉도 당초 500억엔 규모의 흑자를 기록할 것이라던 전망을 7,650엔 적자로 대폭 수정했다. 산요전기의 자산가치가 크게 줄고 TV와 스마트폰 판매가 부진에 빠진 탓이다. 파나소닉은 지난해에 이은 대규모 적자로 63년 만에 처음으로 주식 배당금을 지급하지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쓰가 가즈히로 파나소닉 사장은 "20년간 지속된 저성장ㆍ저수익으로 구조조정을 실시해도 일시적 효과밖에 없다"며 "지금 우리 회사는 정상적인 회사가 아니다"라고 자평했다. 1일 파나소닉 주가는 19% 이상 폭락해 37년여 만에 최저 수준으로 곤두박질쳤다.

이 밖에 도시바와 후지쓰도 각각 올 실적 예상치를 낮췄다. 도시바는 올 순익규모를 1,350억엔에서 1,100억엔으로, 후지쓰는 600억엔에서 250억엔으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이처럼 대형 전자업체들이 실적부진의 늪에 빠지자 이들에 제품을 납품하는 전자부품업체들도 된서리를 맞고 있다. 니혼게이자이는 TV나 PC 등의 판매부진으로 부품수요가 줄어들면서 대형 6개 부품업체가 모두 당초 세웠던 순손익 예상치를 낮췄다고 이날 전했다. TDK는 지난달 31일 올 회계연도 흑자폭이 이전 예상치의 절반 수준인 200억엔에 그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전년도 대비 9% 증가한 800억엔대의 순이익을 예상했던 교세라는 5% 감소한 750억엔으로 순익규모가 줄어들 것이라는 수정 전망치를 제시했다.

한편 소니는 7~9월 적자폭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어든 155억엔을 기록함에 따라 올 회계연도 목표치인 200억엔의 흑자 달성이 무난할 것이라고 이날 발표했다.

서울경제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9%
10대 0%
20대 33%
30대 0%
40대 56%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1%
10대 0%
20대 11%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