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바티칸도 保革갈등 … 로마시내 ‘교황 비방’ 벽보

[기타] | 발행시간: 2017.02.07일 12:12

4일 이탈리아 로마 시내에 부착된 프란치스코 교황 비방 벽보를 한 남성이 읽고 있다. 이 벽보에는 “당신의 자비는 어디에 있습니까?”란 글귀와 함께 교황이 사제를 제거하고 몰타 기사단을 참수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AP연합뉴스

교황 개혁적 행보에 反感품은

가톨릭 보수세력이 배후인 듯

伊경찰, 벽보 제거·출처 추적

‘자비의 아이콘’인 프란치스코 교황을 비방하는 벽보가 최근 이탈리아 로마 시내에 나붙고 있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아직 소행 단체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교황의 개혁적 행보에 반감을 품은 가톨릭 보수 세력이 배후에 있다는 추측이 우세하다.

CNN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로마 시내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찡그린 얼굴 사진과 함께 “당신의 자비는 어디에 있습니까”란 글귀가 쓰인 벽보가 붙기 시작했다. 벽보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사제들을 제거했다. 몰타 기사단을 참수했다”는 등의 내용이 적혀 있다. 이에 6일 이탈리아 경찰은 200여 장의 벽보를 제거하고 벽보가 붙은 장소 인근의 CCTV를 확인, 소행 단체를 추적하기 시작했다.

아직 수사 진행 상황은 발표되지 않았으나, 이번 사건은 가톨릭계의 보혁갈등을 드러낸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교황청은 그간 두 달 넘게 가톨릭계 대표적 보수파인 몰타 기사단과 갈등을 빚어왔기 때문이다.

몰타 기사단은 11세기에 구호활동 등 의료 목적을 위해 탄생한 단체인데, 성과 결혼, 가정 등과 관련한 가톨릭 윤리에서 엄격한 보수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 이에 인공적 피임을 ‘필요악’으로 보는 등 어느 교황보다 진보적 정책을 펴 온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반기를 들어왔다.

실제로 로마 시내에서 벽보가 나타나기 시작한 날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몰타 기사단에 파견할 자신의 대리인으로 안젤로 베치우 대주교를 임명한 날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몰타 기사단을 이끌었던 보수파 레이먼드 버크 추기경을 대신해 몰타 기사단을 정상화할 책임자로 파견 대리인을 임명한 것이다.

이에 가톨릭계 보수파는 교황이 2014년 버크 추기경을 교황청 대법관 수장에서 몰타 기사단 사제로 강등시킨 데 이어, 다시 한 번 몰타 기사단에서 배제하려 한다고 반발하고 있다.

교황청과 몰타 기사단의 갈등이 이 같은 상황으로 치달은 것은 ‘미얀마 콘돔 배포’ 사건 때문이다. 몰타 기사단은 에이즈 방지 목적으로 미얀마 빈민들에게 콘돔을 배포한 것을 문제 삼으며 지난해 12월 초 알브레히트 폰 뵈젤라거 부단장을 해임했는데, 교황청이 해임 적절성을 판단하기 위해 조사단을 꾸렸다. 이에 몰타 기사단은 교황청이 간섭한다며 협조하지 않아 항명 사태를 불러일으켰다. 끝내는 지난 1월 매튜 페스팅 몰타 기사단장이 항명 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손고운 기자 songon11@munhwa.com

출처: 문화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냉장고에 '선전포고'한 알리바바…"허마셴성이 냉장고 대체"

냉장고에 '선전포고'한 알리바바…"허마셴성이 냉장고 대체"

“허마셴성이 미래에 냉장고를 없애버리게 될 겁니다. 이제 사람들은 대량으로 식료품을 사 냉장고에 보관할 필요 없이 휴대전화로 주문하면 그만입니다.” 중국 정보통신(IT) 업계 거인 마윈 회장의 후계자인 장융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가 '냉장고와 전쟁'을 선포

‘동성 성관계 묘사’ 中 작가 징역 10년…“성폭행보다 형량 높아”

‘동성 성관계 묘사’ 中 작가 징역 10년…“성폭행보다 형량 높아”

중국의 한 포르노 소설가가 ‘동성애 성관계’를 묘사한 소설을 출판·판매한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이를 두고 중국 소셜미디어(SNS)를 중심으로 "형량이 과하다"라는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 중국에서 실제로 벌어진 살인·성폭행 사건보다 더 높은 형량이 선

38살 중국 공무원의 믿기지 않는 사진 화제

38살 중국 공무원의 믿기지 않는 사진 화제

중국 벽지 마을 서기 리중카이 38살 나이에 백발 모습 이색 외모 “유전 탓…일 시작 땐 없었는데 점점 늘어” 지난 9월 사진에선 검정머리 검은 피부, 백발, 주름, 정장… 흔한 공무원의 모습인 그의 사진을 훑던 대중의 시선이 “1980년 8월생”이라는 대목에 꽂혔다. 38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