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불평등한 관계도 참는..나는 '사랑 중독‘일까?(연구)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5.13일 12:17

사랑이 중독 수준이라면 어떤 변화가 올까?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고 먹는 것에는 관심이 없고 오직 연인과의 다음 만남에만 신경을 곤두세운다면 사랑 중독으로 의심할 수 있다.

영국 옥스퍼드대 신경윤리센터 연구팀은 “모든 시간을 파트너와 함께 보내길 원하며 강박적으로 생각하고 행동한다면 사랑 중독 증상”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내용은 성 전문 미디어 속삭닷컴이 소개했다.

강렬한 사랑은 행복감, 갈망, 의존심 등을 강하게 드러내며 중독과 비슷한 증상을 보인다. 실제로 뇌를 스캔해 보면 두뇌 보상센터의 활동이 약물중독 시 움직임과 비슷하다.

연구팀이 1956-2016년 발행된 사랑과 중독에 관한 논문 64편을 분석한 결과 연인과 매번 만나면 행복감이 치솟지만, 관계가 돌연 끝났을 때는 절망감, 슬픔을 넘어 우울증을 앓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행복감과 우울증은 마약 중독과 비슷한 행동이라는 기존의 연구결과에 바탕을 두고 있다.

연구팀을 이끈 브라이언 어프 교수는 “사랑 중독은 불평등하고 모욕적인 관계라도 참고 관계를 지속하게 한다”면서 “신흥 종교 지도자 등을 맹목적으로 따르는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고 했다.

한편 뉴욕 주립대학교 심리학과 아서 아론 박사는 “사랑에 빠지면 행복감을 느끼는 한편, 불안감도 갖게 된다”며 “뇌의 보상 영역, 즉 쾌락 중추는 사랑을 나누도록 부추김으로써 인간의 종족 번식에 필수적인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부분의 경우, 사랑의 전형적인 패턴은 열정이 서서히 식으면서 유대감이 자라게 된다”면서 “그 유대감으로 배우자들은 오랜 시간을 함께하면서 자식을 낳아 기르게 된다. 또한 열정이 식으면 걱정도 줄어든다. 사랑이 남아 있는 한, 관계에 익숙해지면서 상대가 떠날 것이라는 두려움은 없어진다. 그래서 더 이상 갈망도 하지 않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17%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똑같은 키" 전현무♥한혜진 '사랑으로 극복한 5cm'

"똑같은 키" 전현무♥한혜진 '사랑으로 극복한 5cm'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전현무 한혜진 커플이 맞추다 맞추다 키까지 맞추는 케미를 선보였다. 20일 MBC '나 혼자 산다'는 공식 SNS을 통해 멤버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제작진은 "나래코기의 고개는 언제나 갸웃둥. '나 혼자 산다' 오늘 밤 11시 10

95년 이후 출생자, 전자상거래 주력층으로 부상…사회적 가치 중시

95년 이후 출생자, 전자상거래 주력층으로 부상…사회적 가치 중시

웨이핀후이(唯品會·VIPS)는 아이리서치(iReserch)와 련합해 웨이핀후이 소비 데이터에 기반한 <한 세대를 심다·95년대생 류행 소비 보고서>(이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소비 선호도와 지역 구매력, 소비 관념, 전파 선호도 등 여러 개의 척도에서 95년 이후

미국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한국 문재인 대통령 포함

미국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한국 문재인 대통령 포함

력사적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데 주도적 역할을 한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The World Most Influential People)'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타임이 19일(현지시간) 발표한 명단을 보면 문 대통령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