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김문학씨 상하이 ‘53첨단경제인교류회’서 강연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11.21일 09:42

(흑룡강신문=하얼빈) "재부 가치도 사용자에 따라 변한다”

  얼마전 심양과 상해에서 선후 조선족 관련 강의를 하여 센세이션을 일으킨 중일한 3국 비교문화학자 김문학씨가 11월 16일 상해중심빌딩에서 상해53학회의 ‘53첨단경제인교류회’서 강연을 하여 강한 반향을 일으켰다.

  소개에 의하면 상해53학회는 일본과 미국 류학을 한 석, 박사의 엘리트경제인단체로 상해와 동경을 오가며 학습회를 조직, 이날 모임은 116회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초청 강연에서 김문학씨는 ‘중일한 3개국 문화의 비교’ 타이틀하에 유교문화가 중일한 3개 국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가에 따라 그 나라의 문화전통과 사고방식이 달라지고 기업의 력사도 바뀐다고 하였다. 세 나라를 비교해볼 때 한국이나 중국에 비해 일본에 력사가 100년 되는 회사가 6,000~8,000개 된다며 한국이 유교를 체질적으로 받아들이다면 일본은 유교를 사고방식이나 지식, 연구대상으로 받아들이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고 하였다.

  재부와 문화의 관계에 대해 “재부가 바로 문화”라고 역설, 김교수는 “재부를 하나의 문화로 인식하고 재부를 어떻게 쓰는가가 중요하다. 재부를 공공적 재산 즉 자선, 장학재단, 조학 등에 쓰면 더 가치 있고 빛난다”고 했다.

  김문학씨는 현대사회에서도 물질보다 사람이 더 중요하다며 인간의 자질을 높이려면 사고방식, 도덕과 같은 소프트파워를 더 중요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에서 알리페이가 크게 선호되고 있는데 신용이 우선이라며 당면 금전과 물질에 편향하는 중국인들의 사고방식에 대해 꼬집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김교수가 하는 일이 직접 돈 되는 일이 아니지만 우리의 살아가는 방식과 세계를 인식하는 사고방식에 대해 도움이 크고 의의가 있다고 했다.

/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7%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83%
10대 0%
20대 17%
30대 5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미국 공식방문중인 습근평 특사, 중공중앙 정치국 위원, 국무원 부총리, 중미전면경제대화 중국측 대표 류학은 당지 시간으로 19일 오전, 언론의 취재를 받을때 이번 중미경제무역협상의 최대 성과는 바로 쌍방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무역전을 치르지 않고 상호 관세추징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모금은 국가금융관리법률법규를 위반하는 행위로서 관련 부문이 법에 따라 비준하지 않았거나 합법경영의 형식을 빌어 자금을 모집하는 행위가 포함된다. 불법자금모집자는 흔히 일정 기한내에 화페, 실물, 주식 등 방식으로 원리금을 상환하거나 보상을 해줄 것을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재청도 조선족들의 연변에 대한 관심도가 류례없이 높아감에 따라 연변의 귀향창업 공정이 큰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주지하다싶이 청도는 현재 생산적인 도시로부터 관광산업 위주의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으며 따라서 생산 여건이 날에 날마다 악화돼 로동집약형 산업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