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기업 42% '퇴사시키고 싶은 직원 있다'…블랙리스트 1위는?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5.08.25일 21:48
“차라리 없는 게 도움이 되는 직원도 있어요.”

직장인 김모 씨(33)는 팀에 새로 들어온 후배 박모 씨(30)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서툰 업무처리보다도 평소 태도가 더 문제였다.

박 씨는 매사에 불평불만을 늘어놓는데다 상사 눈치 보면서 요령피우기만 급급했다. 열심히 하는 다른 팀원에게도 악영향을 미쳐 팀 분위기를 흐렸다. 이런 직원이라면 차라리 없는 편이 낫다는 생각마저 들었다.

기업 10곳 중 4곳이 퇴사시키고 싶은 ‘블랙리스트 직원’이 있다고 밝혔다. ‘팀 분위기를 저해하는 직원’이 가장 먼저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258개사를 대상으로 ‘퇴사시키고 싶은 직원 블랙리스트 여부’를 물은 결과, 41.5%가 ‘있다’고 응답했다.

25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직원 중 블랙리스트 직원은 평균 1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퇴사시키고 싶은 직원 유형(이하 복수응답)으로는 ‘팀 분위기를 저해하는 직원(65.4%)’이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회사에 대해 불만이 많은 직원(46.7%) △잦은 지각, 결근 등 근태불량 직원(41.1%) △시키는 일만 적당히 하는 직원(39.3%) △소문, 뒷담화를 즐기는 직원(25.2%) △성과를 내기보다 사내정치를 하는 직원(25.2%) △업무를 독단적으로 처리하는 직원(22.4%) 등의 순이었다.

이러한 직원 때문에 회사가 입는 가장 큰 피해는 ‘근무 분위기 흐림(72.9%)’이라는 대답이 첫 손에 꼽혔다.

이어 △해당 팀 성과 저하(48.6%) △갈등으로 퇴사하는 등 해당 팀 인재이탈(33.6%) △대외적으로 회사 이미지 실추(29%) △거래처 등 외부 갈등 발생(17.8%) △기업 정보 유출 등 직접적 손실(12.1%) 등의 순이었다.

블랙리스트 직원에게 취하는 조치로는 ‘본인에게 직접 주의 경고(75.3%)’한다는 대답이 가장 많았으며 직속 상사에게 주의 경고(32.3%), 술자리 등에서 넌지시 말함(14%) 등이 거론됐다.


주의를 줘도 개선되지 않는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기업이 블랙리스트 직원에게 주는 가장 큰 불이익은 ‘인사고과 낮은 점수(39.3%)’. 이 외에도 △업무 권한 박탈(26.2%) △승진 누락(26.2%) △부서 이동(15.9%) △연봉 삭감(13.1%) 등의 방식으로 불이익을 준다고 답했다.

동아닷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9%
10대 0%
20대 0%
30대 54%
40대 1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1%
10대 0%
20대 8%
30대 15%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