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스타
  • 작게
  • 원본
  • 크게

英 홀린 지드래곤, 첫 솔로 유럽 투어 성공적 포문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9.27일 07:20

지드래곤이 영국 런던과 버밍엄을 뜨겁게 달구며 첫 유럽 투어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가수 지드래곤은 지난 9월23일과 24일(현지 시각) 버밍엄 'GENTING ARENA'와 런던 'THE SSE ARENA, WEMBLEY'에서 차례로 열정 넘치는 무대를 펼쳤다. 2012-2013년에 개최한 빅뱅의 첫 번째 월드투어 'BIGBANG ALIVE GALAXY TOUR 2012' 당시 런던에서 공연을 개최했지만 솔로로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드래곤 홀로 유럽 공연은 처음인 만큼 공연장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열기로 가득 찼다. 특히 런던 웸블리 아레나는 비틀스, 아바, 비욘세 등 당대 최고 아티스트들이 콘서트를 연 상징적인 장소다. 국내 아티스트 중에는 2012년 빅뱅이 이 곳에서 추가 공연까지 매진시키며 큰 성공을 거둔 바 있다.

'HEARTBREAKER'로 시작부터 객석을 열광시킨 지드래곤은 '미치GO', 'ONE OF A KIND', 'CRAYON', '무제' 등을 열창하며 힙합 스웨그부터 감성 보컬까지 다양한 매력을 발산했다.

마지막 앵콜곡인 ‘무제’의 무대에서는 지난 6월 나온 신곡임에도 불구하고 유럽팬들이 ‘떼창’하는 진풍경을 자아냈다. 국경을 초월한 지드래곤의 인기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지드래곤 역시 객석으로 내려가 관객들과 일일이 눈을 맞추는 팬서비스로 화답했다. 그러자 팬들은 공연장이 떠나갈 정도로 “권지용”이라고 외치며 환호했다.

솔로 첫 유럽 무대라서 더욱 특별한 의미를 가졌던 지드래곤은 “이번 공연을 절대 잊지 못할 것이다. 어딜 가든 잊지 않겠다”고 남다른 애정을 나타냈다.

한편 영국 런던과 버밍엄을 흔든 지드래곤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프랑스 파리, 독일 베를린에서 유럽 투어를 이어간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5%
10대 0%
20대 0%
30대 4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5%
10대 0%
20대 18%
30대 27%
40대 9%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인터넷기차표, 12306 통해 예금지불하면 자동 매표 가능

인터넷기차표, 12306 통해 예금지불하면 자동 매표 가능

이제 두달 지나면 음력설이다. 따라서 기차표사기가 사람들의 걱정거리로 되고 있다. 중국철도려객표 판매와 예약 시스템을 연구개발한 기술 선두주자 단행화에 따르면 그와 연구팀은 ‘후보매표(候补购票)’기능을 연구개발, 2019년 음력설 운수기간에 사용에 들어가게

'에이즈 전파' 자랑하다 철창신세

'에이즈 전파' 자랑하다 철창신세

최근 위쳇 단체 채팅방에서 자신의 에이즈를 대학교 2학년 여학생에게 전염시켰다며 '자랑질'을 한 남성이 경찰에 덜미를 잡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위쳇 단체 대화방에서 자신의 '에이즈 전파 경험담'을 늘여놓은 이 남성의 대화내용을 누군가가 캡처를 해서 인

2018년 중국 10대 유행어 발표…당신이 꼽은 유행어는?

2018년 중국 10대 유행어 발표…당신이 꼽은 유행어는?

[인민망 한국어판 12월 7일] 지난 3일 ‘야오원자오쯔(咬文嚼字)’ 잡지는 2018년 10대 유행어를 발표했다. 다음은 야오원자오쯔 선정 2018년 10대 유행어. ★ 운명공동체 ‘운명공동체’는 동일한 조건에서 맺어진 운명에 관계된 그룹으로 인류운명공동체에서 유래했다. ‘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